나도 알에서 태어났어요
베키 베인즈 저/강지나 역/임혁 감수
세상의 알이 다 모였다!

세상의 알이 다 모였다!

자기 몸 보다 큰 알 옆에서 “안에 누가 있니?”라고 천진난만하게 물어보는 병아리 친구! 『나도 알에서 태어났어요』의 표지는 같은 알이지만 자기가 태어난 알보다 몇 배는 큰 알에 관심을 보이는 병아리의 모습을 담고 있어요. 병아리도 이렇게 큰 알이 세상에 있을 거라고는 생각하지 못해 많이 당황스럽거든요. 조심스럽게 “안녕!”이라고 말하지만 이 안에 어떤 친구가 자라고 있는지 궁금한 건 여러분이나 병아리 친구나 마찬가지예요.

사람은 알에서 태어나지 않지만 세상의 많은 동물들은 알이라는 단단한 껍데기 속에서 몇 날 며칠 동안 엄마의 따뜻한 체온을 받고 태어나요. 그렇게 태어난 동물들 중에는 날지는 못하지만 사람보다도 빠른 발을 가진 타조, 땅에서 새싹이 올라오는 봄이 오면 시골의 작은 시냇가에서 볼 수 있는 개구리 등 우리가 생각하지도 못 할 만큼 아주 많아요.

『나도 알에서 태어났어요』에는 이 세상에서 가장 큰 20센티나 되는 타조 알부터 크기가 1.27센티밖에 안되는 가장 작은 벌새 알까지 여러분이 궁금했던 여러 알에 관한 모습을 담고 있어요. 자연에서는 쉽게 찾아 볼 수 없는 여러 동물들의 알이지만 『나도 알에서 태어났어요』를 펼치면 내셔널 지오그래픽이 직접 찍은 사진으로 눈앞에서 보는 듯한 생생한 알의 모습을 볼 수 있답니다. 여러분이 이 책을 읽고 나면 다른 친구들도 깜짝 놀랄 만큼 재미있고 흥미로운 사실을 알게 될거예요.
참, 그거 알아요? 모든 알이 둥글지만은 않다는 것을…….


신고
Posted by amo amo ag

티스토리 툴바